방송작가유니온 방송작가들의 당당한 권리 찾기, 저희가 함께합니다.

  1. HOME
  2. 활동
  3. 활동

220527 전주KBS 부당해고 방송작가 복직 촉구 및 행정소송저지 기자회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2-05-31 14:49 조회57회 댓글0건

본문

"제가 처음 작가일을 한 것이 27년 전이었는데, 그 시절의 문제가 아직도 해결되지 않고 이렇게 거리로 나서야 한다는 것이 참으로 안타깝고 또 민망합니다. 방송작가라는 직업군만큼 사회적 인식과 지위, 노동의 질과 보상이 불일치하는 직군도 찾아보기 어려운 것 같습니다.
20여년 전, 마산MBC 작가들이 처음 스스로 '방송작가도 노동자다'라고 선언한 이후로, ... 한 사람 한 사람이 자신의 삶을 건 투쟁을 한 결과 마침내 방송작가는 근로기준법상 노동자가 될 수 있다는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아직 방송사들은 이 사실을 인정하기 싫은가 봅니다. ... 방송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지키고 공익적 책무를 다하겠다고 국민들 앞에서 약속한 방송사가 행정기관의 ‘노동 존중’ 권고를 거부하거나 묵살하고 있다는 사실은, 스스로 외쳐온 공영방송의 가치가 얼마나 공허한지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방송사 안팎에서 일하는 수많은 비정규직, 프리랜서들의 노동인권 침해와 차별적 고용관계는 외면하고 부정하면서, 우리 사회의 건강한 공론장, 문화적 다양성과 독립성을 지키는 공영방송사가 존재할 수는 없습니다. ... KBS는 하루빨리 복직 조치를 취하고, 방송노동자들과의 정당한 계약관계와 노동의 표준을 세우는 일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합니다."
*민주언론시민연합 정수경 정책위원장 발언 중 발췌

b042ca998bd440b352893358ffb4538d?fid=4401111464425-250528-642507883523401&rt=pr&sign=FDTAER-DCb740ccc5511e5e8fedcff06b081203-idF4pbw4rqQ1T5zrF2696pbilWA%3d&expires=8h&chkbd=0&chkv=0&dp-logid=9215108729079643170&dp-callid=0&time=1658113200&size=c1680_u1050&quality=90&vuk=4401111464425&ft=image&autopolicy=1 
작가님들 안녕하세요!
오늘 12시 방송작가유니온은 KBS 여의도 본사 신관 앞에서 <전주KBS 부당해고 방송작가 복직 촉구 및 행정소송 저지>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KBS전주총국에 의해 1년 전 해고당한 방송작가에게 중앙노동위원회가 ▲부당해고 ▲원직복직 ▲임금상당액 지급을 판정했으나, KBS가 지노위의 판결에 불복하고 중노위 소를 제기했던 것처럼 행정소송을 제기할까, 이를 저지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이 사건의 법률대리인인 김유경노무사께서 사건 경과와 중노위 판정의 의의를 해설해주셨으며, 전국언론노동조합 이미지 특임부위원장, 한국비정규노동인권센터 문종찬 소장,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 김영민 센터장, 민주언론시민연합 정수경 정책위원장, 전국여성노동조합 최순임 위원장께서 연대 발언에 나서주셨습니다.
"더 이상의 소송은 안 됩니다.
저는 지부장이기도 하지만, KBS지역총국에서 일하고 있는 방송작가이기도 합니다. ... 수신료로 운영되는 공영방송 KBS가 부당해고 노동자 구제하라는 노동위원회 판정을 이행하지 않아 수천만원에 달하는 이행강제금을, 국내 방송사 중에서 가장 많이 낸다고 합니다.
국민에게 받은 소중한 시청료가 양질의 프로그램 만드는데 쓰이지 않고, 엉뚱한 데에 한 데에 쓰이는 겁니다.
이행강제금으로 나갈 국민의 시청료가 원래의 목적대로 좋은 프로그램 만드는 데 쓰이고 제작진 임금을 현실화 해 안정적인 노동환경 만드는 데 쓰일 수 있도록 국민의 방송 KBS가 앞장서 노력해주기를 바랍니다."
*염정열 지부장 발언 중 발췌
ac36ba740c22e5c6a7cd9290b6590b19?fid=4401111464425-250528-817568061077986&rt=pr&sign=FDTAER-DCb740ccc5511e5e8fedcff06b081203-SPgMkd%2bLnDNtNXzd2BztQ6FFoqA%3d&expires=8h&chkbd=0&chkv=0&dp-logid=9215108729079643170&dp-callid=0&time=1658113200&size=c1680_u1050&quality=90&vuk=4401111464425&ft=image&autopolicy=1

11f2e1d8caa6f1c98db6acff22a85383?fid=4401111464425-250528-626689959180046&rt=pr&sign=FDTAER-DCb740ccc5511e5e8fedcff06b081203-u%2f6TcZDDiAisEeH257Tnot68%2b4A%3d&expires=8h&chkbd=0&chkv=0&dp-logid=9215108729079643170&dp-callid=0&time=1658113200&size=c1680_u1050&quality=90&vuk=4401111464425&ft=image&autopolicy=1

a7f87c91b4ce0eb9a5ed0d23e0926a07?fid=4401111464425-250528-141545480412910&rt=pr&sign=FDTAER-DCb740ccc5511e5e8fedcff06b081203-NZ671CzU03bV%2biFhUQcCmU8WwTk%3d&expires=8h&chkbd=0&chkv=0&dp-logid=9215108729079643170&dp-callid=0&time=1658113200&size=c1680_u1050&quality=90&vuk=4401111464425&ft=image&autopolicy=1

dc97665f59023e4167b63b83836f449e?fid=4401111464425-250528-480249919451377&rt=pr&sign=FDTAER-DCb740ccc5511e5e8fedcff06b081203-kENr%2bsqi%2fKq3nfEroCK%2fBSu%2f1g8%3d&expires=8h&chkbd=0&chkv=0&dp-logid=9215108729079643170&dp-callid=0&time=1658113200&size=c1680_u1050&quality=90&vuk=4401111464425&ft=image&autopolicy=1

e0d6e287d3491dbd3635486028a00006?fid=4401111464425-250528-488448248483244&rt=pr&sign=FDTAER-DCb740ccc5511e5e8fedcff06b081203-HLzt1RrQZZ%2bsGA2L%2fYGHZ6BUI5o%3d&expires=8h&chkbd=0&chkv=0&dp-logid=9215108729079643170&dp-callid=0&time=1658113200&size=c1680_u1050&quality=90&vuk=4401111464425&ft=image&autopolicy=1

3f33085f987f992ceff10a9bf90c764d?fid=4401111464425-250528-206315800522778&rt=pr&sign=FDTAER-DCb740ccc5511e5e8fedcff06b081203-jYnSU1reoKG6FRChWqAXGMoCcfQ%3d&expires=8h&chkbd=0&chkv=0&dp-logid=9215108729079643170&dp-callid=0&time=1658113200&size=c1680_u1050&quality=90&vuk=4401111464425&ft=image&autopolicy=1

782cbe0a56b20d29b526f3ba640b56c1?fid=4401111464425-250528-1042657432617677&rt=pr&sign=FDTAER-DCb740ccc5511e5e8fedcff06b081203-RRJ1pMBeFPSKMeZ0jsciqeurj2c%3d&expires=8h&chkbd=0&chkv=0&dp-logid=9215108729079643170&dp-callid=0&time=1658113200&size=c1680_u1050&quality=90&vuk=4401111464425&ft=image&autopolicy=1

110d0ac66f3c7e9d9d56b0dda8f9c176?fid=4401111464425-250528-258462266168482&rt=pr&sign=FDTAER-DCb740ccc5511e5e8fedcff06b081203-6H7GV18Wr5drYWE5fKyle7sZ%2bTw%3d&expires=8h&chkbd=0&chkv=0&dp-logid=9215108729079643170&dp-callid=0&time=1658113200&size=c1680_u1050&quality=90&vuk=4401111464425&ft=image&autopolicy=1



 
KBS 김의철 사장은 지난해 10월 사장 후보자 비전 발표회 당시 204명의 시민참여단 앞에서 ‘미디어 비정규직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습니다.
김의철 사장 취임 이후 임명된 KBS 전략기획국장이 "프리랜서는 프리랜서답게 전문성을 갖고 독립적으로 일을 수행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만들고 실질적으로 프리랜서라는 이름으로 알바처럼 일하는 관행이 있는지 살펴보겠다"며 "근로자로 일하는 이들은 근로자로서 받아들이는 것을 반드시 해나가겠다"고 약속하기도 했습니다.
KBS사측은 언론노동조합 그리고 방송작가지부와 진행하고 있는 KBS방송작가특별협의체 회의석상에서도 ‘프리랜서는 프리랜서답게, 근로자성 인정된 방송작가는 근로계약’이 KBS의 원칙임을 수차례 밝혔습니다.
지금은 그 약속을 지켜야 할 때 입니다. 지방노동위원회에 이어 중앙노동위원회에서도 근로자로 인정받은 방송작가를 근로자로서 받아들이고 법적다툼을 멈춰야 할 것입니다!!
"그 어떤 가치와도 바꿀 수 없을 정도로 제 일을 사랑했고 제 전부였습니다. 이제 그만 여기서 멈추고 제 일상을 돌려주세요."
*당사자 발언 중 발췌
방송작가유니온

문의전화

02-6956-0050

업무시간안내

평일 09:00 ~ 18:00 (점심 12:00~13:00)
주말, 공휴일은 휴무입니다.